사이먼 래틀의 “심야” 음악회와 새로운 걸작

사이먼 래틀은 게오르크 프리드리히 하스의 <헛되이>를 “21세기 첫 걸작 중 하나”로 여긴다. 어딘가 모리스 에셔의 그림과 닮은, 신비롭고 여러 시점이 공존하는 음악이다. 작곡가가 직접 지시한 상이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조명으로 이 효과는 더욱 배가된다. 사이먼 래틀은 이 작품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아카데미의 장학생들과 함께 연주한다.

사이먼 래틀 경

베를린 필하모닉 카라얀 아카데미

© 2013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