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티아스 핀처와 샤로운 앙상블이 함께한 “심야” 음악회

인정받는 작곡가이기도 한 마티아스 핀처가 지휘자로서 중요한 세 명의 동료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죄르지 쿠르탁의 표현적인 연가곡 <고(故) R V 트루소바의 메시지>와 심야 분위기에 최적화된 프리드리히 체르하의 <단편, 꿈꾸는>이 연주되고, 서거 10주년을 맞은 죄르지 리게티의 매혹적으로 분광하는 실내 협주곡도 울려 퍼진다.

마티아스 핀처

샤로운 앙상블 베를린

클라우디아 바라인스키

© 2016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