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묜 비치코프가 지휘하는 베리오와 월턴

프란츠 슈베르트가 1828년 31세의 나이로 사망하지 않았다면, 음악적으로 어떤 길을 걸었을까? 루치아노 베리오의 교향악적 콜라주 <랜더링>은 슈베르트가 마지막 몇 주 동안 남긴 스케치들을 재구성한 곡으로, 이 질문에 대한 가능한 하나의 답변이다. 2011년 이번 음악회에서는 세묜 비치코프가 윌리엄 월턴의 교향곡 1번도 지휘한다. 브루크너와 힌데미트의 영향이 언뜻언뜻 보이는 정열적이고 화려한 곡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세묜 비치코프

알브레히트 마이어

© 2011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