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니크 네제 세갱이 지휘하는 차이콥스키와 라벨 작품

이번 음악회에서 야니크 네제 세갱은 감정 면에서나 소리로나 감동적인 세계문학의 대표적인 연인 두 쌍을 소개한다. 우선 표트르 차이콥스키가 후기 낭만주의의 숨결로 그려낸 <로미오와 줄리엣>이 나오고, 모리스 라벨이 섬세하지만 때로는 예리하게 고풍스러운 언어로 묘사한 고대의 이야기 <다프니스와 클로에>가 그 뒤를 따른다.

베를린 필하모닉

야니크 네제 세갱

발터 자이파르트

베를린 방송 합창단

© 201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