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과 피터 셀라스의 바흐 <요한 수난곡>

두 번째 재회. 사이먼 래틀 경이 상임지휘자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 처음으로 베를린 필하모닉 곁으로 돌아와 과거에 가장 주목 받았던 작품을 선보인다. 피터 셀라스의 연출과 강렬한 이미지로 명상과 극적인 파워가 돋보였던 바흐의 <요한 수난곡>이다. 베를린 방송 합창단과 탁월한 독창자들이 노래를 부른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베를린 방송 합창단

피터 셀라스

© 2019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