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스크랴빈, 스트라빈스키, 슈테판

화려한 음향의 후기 낭만주의에서 대담한 에너지의 초기 모더니즘으로 넘어가는 이행기는 음악사에서 가장 흥미로운 시대 중 하나다. 2012년 키릴 페트렌코는 루디 슈테판, 알렉산드르 스크랴빈,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의 작품을 소개했다. 절정은 스크랴빈의 웅장한 <법열의 시>였고, 페트렌코는 이 곡을 “총명한 이해력과 확고한 의지로 또렷하게” 연주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키릴 페트렌코

베를린 방송 합창단

© 201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