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간 소키예프와 장이브 티보데

프랑스 음악은 종종 연약한 인상을 주기도 하지만, 반대로 힘이 넘치는 작품들도 존재한다. 예컨대 세자르 프랑크의 교향곡 라단조와 가브리엘 포레의 <펠레아스와 멜리장드>는 프랑스적 분위기에 더해 베토벤적인 형식의지도 발산하고 있다. 모리스 라벨은 피아노 협주곡 사장조 피날레에서 거슈윈을 연상케 하는 경쾌한 재즈 음조를 사용한다. 지휘는 투간 소키예프, 피아노 협연은 장이브 티보데가 맡는다.

베를린 필하모닉

투간 소키예프

장이브 티보데

© 2016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