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벨 파우스트와 사카리 오라모의 로베르트 슈만 바이올린 협주곡

2009년1월24일

베를린 필하모닉
사카리 오라모

이자벨 파우스트

  • 베른트 알로이스 치머만
    <포톱토시스> (13 분)

  • 로베르트 슈만
    바이올린 협주곡 라단조 WoO 1 (38 분)

    이자벨 파우스트 바이올린

  • 로베르트 슈만
    교향곡 2번 다장조 op. 61 (41 분)

로베르트 슈만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고유의 분위기와 아름다움으로 가득 찬 곡이다. 결코 청중의 비위를 맞추는 일이 없고, 공세적인 화려한 기교도 없다. 그 대신 독특한 진정성을 지닌 채 깊은 사색에 잠긴 멜랑콜리를 표현하고 있다. 이자벨 파우스트는 이 작품의 헌신적인 대변인으로서 2009년 지휘자 사카리 오라모와 함께한 베를린 필하모닉 데뷔 무대에서 감성적이고 아름다운 음향을 선보였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