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터 외트뵈시와 이자벨 파우스트

이번 음악회는 혁신적이고 탁월하고 코스모폴리탄적이다. 지휘자이자 작곡가인 페터 외트뵈시가 <알함브라>라는 제목을 지닌 자신의 바이올린 협주곡 3번을 선보인다. 이자벨 파우스트가 협연하는 이 협주곡은 그라나다에 있는 같은 이름의 궁전을 음악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반면 1920년대 시끌벅적한 뉴욕의 인상을 묘사한 에드가 바레즈의 유명한 <아메리카>는 이 가벼운 지중해 세계와는 대조를 이룬다. 이번 무대에서 또 하나의 은밀한 팁은 으스스하며 심오하고 독창적이며 기이한 이안니스 크세나키스의 <샤르>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페터 외트뵈시

이자벨 파우스트

© 2019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