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라스 쉬프가 해석한 바흐, 모차르트, 하이든

한 비평가의 말에 따르면, 안드라스 쉬프는 “작품에 생명과 활력을 불어넣으며, 지금은 거의 잊힌 피아노 연주의 이상을 소중히 간직하는 음향의 마법사”다. 2010년 이번 음악회에서 그는 독주자이자 지휘자로 참여해 바흐와 모차르트의 절망적인 라단조 피아노 협주곡들과 그에 못지 않게 심오하며 전쟁의 공포가 끊임없이 목가적인 장면을 파고드는 요제프 하이든의 <군대 교향곡>을 연주한다.

베를린 필하모닉

안드라스 쉬프 경

© 201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