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카퓌송과 데이비드 로버트슨의 리게티 바이올린 협주곡

죄르지 리게티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천의 얼굴을 지닌 작품이다. 이 곡의 다양한 영감의 원천에는 무엇보다 아프리카 음악과 M. C. 에셔의 수수께끼 같은 그림이 있었다. 2010년 음악회에서는 이 다채로운 작품을 르노 카퓌송과 데이비드 로버트슨의 연주로 들을 수 있다. 이 협주곡 앞뒤로 리스트의 교향시 <오르페우스>와 버르토크의 발레음악 <허수아비 왕자>가 연주된다.

베를린 필하모닉

데이비드 로버트슨

르노 카퓌송

© 201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