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와 세이지의 브루크너 교향곡 1번

안톤 브루크너는 자신의 교향곡 1번을 “패기 넘치는 하녀”라 불렀다. 실제로 작곡가의 다른 어떤 작품에서도 이처럼 끓어오르는 생의 환희를 발견할 수는 없을 것이다. 절정의 순간은 피날레인데, 여기서 브루크너는 폴리포니를 탁월하게 구사하며 거친 야성과 결합시킨다. 2009년 이 연주의 지휘자는 베를린 필하모닉의 절친이자 명예회원인 오자와 세이지다.

베를린 필하모닉

오자와 세이지

© 2009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