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뷔네 오자와 세이지의 거슈윈의 밤

Liebe Frau Neukirch,  eins sollte korrigiert werden, und zwar  Aus dem Konzert-Archiv Empfehlung: Seiji Ozawa dirigiert einen Gershwin-Abend in der Waldbühn 조지 거슈윈은 야외 음악회 무대에 서는 걸 대단히 좋아했다. 그러니 2003년 발트뷔네에서 베를린 필하모닉이 오직 거슈윈의 유명 곡들로만 음악회를 마련한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이날 저녁 지휘자 오자와 세이지는 마커스 로버츠 트리오와 <파리의 아메리카인>, <랩소디 인 블루>, 을 연주하고, 발트뷔네를 거대한 스윙 재즈클럽으로 변모시켰다.

베를린 필하모닉

오자와 세이지

마커스 로버츠 트리오

© 2003 EuroArts Music International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