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뷔네 오자와 세이지의 러시아의 밤

러시아만큼 클래식 음악이 그렇게 역동적인 사운드로 풍성해진 나라는 어디에도 없다. 이는 1993년 발트뷔네 야외 음악회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날 프로그램에는 차이콥스키의 섬세하게 소용돌이치는 <호두까기 인형>, 스트라빈스키의 장대한 <불새> 음악, 원초적 힘을 지닌 보로딘의 <폴로베츠인의 춤> 등이 포함되었다. 이 러시아의 밤을 지휘한 오자와 세이지의 에너지와 열정은 한계를 모르는 듯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오자와 세이지

© 1993 EuroArts Music International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