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의 20년대": 크리스티안 틸레만의 힌데미트, 슈트라우스, 부조니

이번 온라인 페스티벌 "황금의 20년대"에서는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세 가지 대조적인 음악 세계를 선보인다. 파울 힌데미트가 자신의 음악과 재즈 요소를 멋지게 결합해낸 패러디 오페라 <오늘의 뉴스>, 낭만주의와 모더니즘을 이어주는 페루초 부조니의 세계, 풍성한 후기 낭만주의 음향 언어를 일구어낸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관현악 가곡과 연가곡 <하루의 시간>이 그것이다. 슈트라우스의 관현악 가곡은 소프라노 카밀라 닐룬드가 부른다.

베를린 필하모닉

크리스티안 틸레만

카밀라 닐룬드

© 2021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