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안 틸레만의 바그너, 슈트라우스, 피츠너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선보이는 이번 프로그램은 대단히 매혹적이다. 리하르트 바그너의 <파르지팔> 중 전주곡과 ‘성 금요일의 마법’이 울려 퍼지고, 카밀라 닐눈드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네 개의 마지막 노래>를 부른다. 좀처럼 듣기 어려운 한스 피츠너의 오페라 <팔레스트리나>의 관현악 전주곡도 들을 수 있다. 모두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회상과 미래 지향적인 아이디어가 뒤섞여 있는 곡들이다.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의 전주곡과 푸가 내림마장조도 아널드 쇤베르크의 관현악 편곡으로 연주된다.

베를린 필하모닉

크리스티안 틸레만

카밀라 닐룬드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