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트라우스와 차이콥스키로 데뷔한 자난드레아 노세다

죽음에 대한 비전이 이보다 더 다를 수는 없을 것이다. 노년의 리하르트 슈트라우는 <네 개의 마지막 노래>(독창: 카밀라 닐룬드)에서 여유 있고 차분하게 생의 마지막을 돌아보는데 반해, 표트르 차이콥스키의 교향곡 4번에는 불안과 극한 압박감에 몰려 자살까지 시도했던 인생의 위기가 반영되어 있다. 2015년 5월 지휘자 자난드레아 노세다는 이 음악회로 베를린 필하모닉에 데뷔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자난드레아 노세다

카밀라 닐룬드

© 2015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