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트라우스와 차이콥스키로 데뷔한 자난드레아 노세다

2015년5월24일

베를린 필하모닉
자난드레아 노세다

카밀라 닐룬드

  • 고프레도 페트라시
    관현악을 위한 파르티타 (22 분)

  •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네 개의 마지막 노래> (26 분)

    카밀라 닐룬드 소프라노

  • 표트르 차이콥스키
    교향곡 4번 바단조 op. 36 (49 분)

  • 무료

    인터뷰
    스탠리 도즈의 자난드레아 노세다 인터뷰 (15 분)

죽음에 대한 비전이 이보다 더 다를 수는 없을 것이다. 노년의 리하르트 슈트라우는 <네 개의 마지막 노래>(독창: 카밀라 닐룬드)에서 여유 있고 차분하게 생의 마지막을 돌아보는데 반해, 표트르 차이콥스키의 교향곡 4번에는 불안과 극한 압박감에 몰려 자살까지 시도했던 인생의 위기가 반영되어 있다. 2015년 5월 지휘자 자난드레아 노세다는 이 음악회로 베를린 필하모닉에 데뷔했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