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사 와일러스타인과 다니엘 바렌보임의 엘가 첼로 협주곡

요요 마는 미국 첼리스트 앨리사 와일러스타인의 “열정, 대담함, 뛰어난 음악적 이해력”을 높이 평가했다. 2010년 4월 에드워드 엘가의 유려한 첼로 협주곡으로 베를린 필하모닉에 데뷔한 그녀에게 합당한 극찬이었다. 지휘를 맡은 다니엘 바렌보임은 이 외에도 리하르트 바그너의 <뉘른베르크의 마이스터징거> 3막과 요하네스 브람스 교향곡 1번을 지휘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다니엘 바렌보임

앨리사 와일러스타인

© 201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