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바렌보임의 차이콥스키와 현대 곡

작곡을 하며 “끊임없이 눈물이 터져 나왔다.” 표트르 차이콥스키가 자신의 교향곡 6번 “비창”에 대해 한 말이다. 그렇다고 이런 감정의 고조가 복잡성과 독창성으로 가득 찬 작품을 창작하는 데 장애가 되지는 않았다. 2015년 6월 음악회에서 다니엘 바렌보임은 첫 곡으로 외르크 비트만의 교향악적 찬가 <악마 큐피드>를 지휘한다.

베를린 필하모닉

다니엘 바렌보임

© 2015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