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뷔네에서 켄트 나가노와 수전 그레이엄이 함께한 “리듬과 댄스”

2000년 베를린 필하모닉 발트뷔네 음악회의 제목은 “리듬과 댄스”였다. 여기서 켄트 나가노는 조지 거슈윈의 인기곡들, 모리스 라벨의 <라 발스>와 <다프니스와 클로에>, 일본 북 연주를 활력과 기교가 넘치는 여름 프로그램에 통합시켰다. 이날 저녁의 초청 스타는 미국의 소프라노 수전 그레이엄과 전설적인 다이코 주자 하야시 에데스였다.

베를린 필하모닉

켄트 나가노

모모 코다마

마리 코다마

하야시 에데스

수전 그레이엄

© 2000 EuroArts Music International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