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르베르트 블롬스테트의 브루크너와 힌데미트

헤르베르트 블롬스테트는 풍부한 후기 낭만주의 사운드로 먼 과거를 소환해내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안톤 브루크너의 바단조 미사에서 전례용 합창음악이 강력한 음향으로 새롭게 해석된다면, 파울 힌데미트의 <노빌리시마 비지오네>에서는 그와 대조적으로 프란치스코 성인의 감각적이면서도 고풍스러운 엄격한 삶이 생생하게 묘사된다. “현실에서 멀리 떨어진 마법의 음악이다.”('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

베를린 필하모닉

헤르베르트 블롬스테트

© 2011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