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스 얀손스와 프랑크 페터 치머만

2015년 5월 마리스 얀손스와 베를린 필하모닉은 이례적으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버르토크의 <현악기, 타악기, 첼레스타를 위한 음악>, 라벨의 <다프니스와 클로에>, 프랑크 페터 치머만이 협연한 쇼스타코비치의 바이올린 협주곡 2번이 그것이다. 이 작품들은 상이한 방식이긴 하나 공통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무조건적인 현대성과 감각적인 음향의 마법이 결코 상반되진 않는다는 것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마리스 얀손스

프랑크 페터 치머만

© 2015 Berlin Phil Media GmbH, Unitel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