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바렌보임과 예핌 브론프만의 브람스 피아노 협주곡 1번

“브람스를 생각하면 자연경관, 산, 초록빛 계곡, 아름다운 파노라마, 믿기지 않는 웅장함이 떠오른다.” 수년 전부터 세계 최정상급 피아니스트로 꼽히는 예핌 브론프만이 한 말이다. 그가 이번 음악회에서 브람스의 기념비적인 피아노 협주곡 1번을 선보인다. 사실 작곡가는 이 협주곡이 아니라 교향곡 1번을 쓰고 싶어했다. 그러나 그것이 실현되기까지는 그로부터 20년이라는 시간이 더 걸렸다. 지휘는 필하모닉의 명예 지휘자 다니엘 바렌보임이 맡는다.

베를린 필하모닉

다니엘 바렌보임

예핌 브론프만

© 2021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