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뷔네 사이먼 래틀의 “러시아적 리듬”

해마다 그렇듯 2009년에도 베를린 필하모닉과 사이먼 래틀은 발트뷔네 야외 음악회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러시아적 리듬”이란 모토 아래 차이콥스키 <호두까기 인형>의 겨울 음향은 여름 분위기와 멋진 대조를 이루었다. 예핌 브론프만은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을 풍성한 음향으로 울려퍼지게 했고,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으로 이날 저녁을 힘차게 끝냈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예핌 브론프만

© 2009 EuroArts Music International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