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베토벤 교향곡 6번과 8번

베토벤은 종종 사람들 사이에서 낯선 감정을 느꼈지만 자연과는 아주 가까웠다. 시골 생활에 대한 그의 과도한 애착은 교향곡 6번의 다채로운 자연 정경에서 가장 인상적으로 드러났다. 그에 반해 유머러스한 교향곡 8번에서는 균형감이 덜하다. 이 교향곡의 피날레에서 루이스 슈포어는 마치 대화 중에 누군가가 혀를 쏙 내미는 것 같은 인상을 받았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2015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