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 경과 함께하는 교향악적 그림들

이 음악회에서 사이먼 래틀은 교향악적 그림들 속으로 걸어 들어간다. 고대의 장면을 섬세하게 묘사한 드뷔시의 <목신의 오후 전주곡>, 화려한 그림 동화처럼 펼쳐지는 드보르자크의 <황금 물레>, 표현주의적인 관계의 드라마인 쇤베르크의 <정화된 밤>을 차례로 지나온 후, 마지막 곡 에드워드 엘가의 <에니그마 변주곡>에서는 초상화에 이르게 된다. 이 작품은 주변 지인들을 매우 사랑스럽고 독창적으로 그려낸 곡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201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