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2월18일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카밀라 틸링, 베르나르다 핑크, 베를린 방송 합창단

  • 후고 볼프
    세 개의 합창곡: <봄의 합창>, <요정의 노래>, <불의 기사> (19 분)

    카밀라 틸링 소프라노, 베를린 방송 합창단 합창, 사이먼 홀지 연습코치

  • 구스타프 말러
    교향곡 2번 다단조 "부활" (96 분)

    카밀라 틸링 소프라노, 베르나르다 핑크 알토, 베를린 방송 합창단, 사이먼 홀지 연습코치

  • 무료

    인터뷰
    사이먼 홀지에게 듣는 구스타프 말러 교향곡 2번과 말러와 후고 볼프의 우정 (12 분)

12세 소년 사이먼 래틀에게 지휘자가 되겠다는 꿈을 갖게 한 건 말러의 교향곡 2번이 연주된 어느 음악회였다. 이후에도 계속된 이 작품을 향한 자신의 열망을 래틀은 이렇게 설명한다. “말러는 이름 없는 영웅의 무덤에서부터 인생의 아름답고 끔찍한 기억들을 지나 부활과 구원에 이르기까지, 세상의 모든 것을 이 곡에 담아내려 했다.” 이 영상은 2012년 래틀의 연주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