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프랑스풍’ 음악회

모리스 라벨의 세계적 명성은 기본적으로 <볼레로>에서 비롯된 것이지만, 그의 진정한 걸작은 발레음악 <다프니스와 클로에>라 할 수 있다. 찬란한 햇빛이 넘쳐나는 유희적인 곡이면서 동시에 심오하고 거칠다. 사이먼 래틀 경은 이 외에도 잘 연주되지 않는 훌륭한 작품 둘을 선보인다. 프랑시스 풀랑크의 연약한 아름다움이 가득한 칸타타 <인간의 얼굴>과 정글북을 소재로 한 샤를 케클랭의 유머 넘치는 곡이 그것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베를린 방송 합창단

헤이스 레이나르스

© 2016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