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뷔네에서 마리스 얀손스가 지휘한 다뉴브 왕조 음악

19세기에 합스부르크 제국을 여행해 본 사람이라면 다양한 음악 어법들과 마주쳤을 것이다. 오스트리아, 보헤미아, 헝가리의 작품들은 개성이 강하지만, 여기에는 공통적으로 활력과 광채가 어려 있다. 1994년 발트뷔네에서 마리스 얀손스는 요한 슈트라우스, 프란츠 리스트, 제오르제 에네스쿠의 음악을 포함해서 매혹적인 이 문화의 하이라이트들을 선보인다.

베를린 필하모닉

마리스 얀손스

미하일 루디

© 1994 VIDEAL / brilliant media, SFB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