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나르트 하이팅크의 슈베르트와 말러

말러 <대지의 노래>와 슈베르트 <미완성> 교향곡은 가장 표현적인 교향악 작품들로 꼽힌다. 게다가 이 대조적인 작품들 간에는 흥미로운 개념적 유사성도 존재한다. 두 경우 모두 위태로운 민속적 유쾌함이 순수한 절망으로 급변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말러 지휘자로 높이 평가되는 베르나르트 하이팅크 외에 테너 크리스티안 엘스너와 바리톤 크리스티안 게르하허도 만나볼 수 있다.

베를린 필하모닉

베르나르트 하이팅크

크리스티안 엘스너

크리스티안 게르하허

© 2016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