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과 다니엘 바렌보임의 일본 유니세프 음악회

십여 년 전부터 베를린 필하모닉과 베를린 슈타츠카펠레는 일본에서 꾸준히 초청 공연을 해 오고 있다. 2011년 3월 일본을 강타한 대규모 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일어난 지 몇 주 만에 두 오케스트라는 희생자들을 위한 유니세프 자선음악회를 열었다. 다니엘 바렌보임과 사이먼 래틀이 차이콥스키 교향곡 6번 “비창”과 브람스 교향곡 4번을 지휘했다.

다니엘 바렌보임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2011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