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치다 미츠코와 사이먼 래틀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루트비히 판 베토벤의 투쟁적 자질은 그의 피아노 협주곡 5번에서 인상적으로 나타난다. 2010년 우치다 미츠코와 사이먼 래틀은 오늘날까지도 그 격분의 신선함을 전혀 잃지 않은 이 유쾌한 저항의 증거를 연주했다. 초연 당시 금욕적 엄격함에 누구 하나 박수칠 엄두조차 못 낼 만큼 충격적이었던 잔 시벨리우스의 교향곡 4번은 그보다 더 혹독하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우치다 미츠코

© 201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