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터 외트뵈시의 치머만 <젊은 시인을 위한 레퀴엠>

베른트 알로이스 치머만의 1969년작 <젊은 시인을 위한 레퀴엠>은 깊은 감동을 주면서도 파격적인 장례미사 음악이다. 해설자 둘, 성악가, 합창단, 관현악과 테이프를 위해 쓰인 곡으로, 1970년 자살하기 전 치머만 자신의 생애를 포함해 반 세기에 걸친 강력한 다성부의 파노라마가 펼쳐진다. 2009년 인상 깊은 이 연주의 지휘자는 치머만의 제자인 페터 외트뵈시다.

베를린 필하모닉

페터 외트뵈시

© 2009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