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 프랑크의 라벨 <어린이와 마법>

라벨의 짧은 오페라 <어린이와 마법>은 판타지, 매력, 유머로 가득한 작품이다. 작곡가는 레뷔처럼 바로크 음향에서 래그타임에 이르는 다양한 음악 스타일을 나란히 엮었다. 콘서트 형식으로 연주되는 이번 음악회의 지휘자는 미코 프랑크다. 음악회 전반부에서는 모차르트와 생상스의 협주곡 형식의 곡들이 연주되며, 우리의 악장 노아 벤딕스 발글레이가 그 중심에 있다.

베를린 필하모닉

미코 프랑크

노아 벤딕스 발글레이

에밀리 폰즈

© 2018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