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카엘 바렌보임의 베를린 필하모닉 데뷔

쇤베르크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연주자에게 모든 것을 요구한다. 엄청난 음정 도약, 손가락이 꼬이는 까다로운 운지, 숨이 막힐 듯한 템포에다 풍부한 뉘앙스의 표현성까지 담아내야 하기 때문이다. 미카엘 바렌보임은 2018년 필하모닉 데뷔 무대에서 혼신의 힘을 다한다. 이 외에도 바실리 페트렌코가 라벨이 유럽 다른 나라의 문화유산을 차용해서 쓴 화려한 음색의 두 작품을 지휘했다. <라 발스>에서는 빈 왈츠를, <다프니스와 클로에>에서는 고대 사랑 이야기를 가져왔다.

베를린 필하모닉

바실리 페트렌코

미카엘 바렌보임

© 2018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