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뷔네 제임스 레바인의 바그너와 슈트라우스

1999년 제임스 레바인과 캐나다의 영웅 테너 벤 헤프너는 1999년 발트뷔네 음악회에서 가벼운 레퍼토리 대신 바그너와 슈트라우스의 후기 낭만주의 대작들로 구성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교향시 <돈 후안>과 <틸 오일렌슈피겔의 유쾌한 장난>과 함께 두 작곡가의 유명 오페라 <장미의 기사>, <로엔그린>, <트리스탄과 이졸데>, <뉘른베르크의 마이스터징거>의 발췌곡이 울려 퍼졌고, 맹렬하게 질주하는 <발퀴레의 기행>이 마지막을 장식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제임스 레바인

벤 헤프너

© 1999 EuroArts Music International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