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쿠프 흐루샤의 교향악적 드라마와 발견

야쿠프 흐루샤는 매혹적인 음악으로 탄생한 세 개의 심오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셰익스피어의 <오셀로>는 안토닌 드보르자크의 강렬한 음 언어로 들려주고, 엑토르 베를리오즈의 영혼의 드라마 (독창자: 스테파니 두스트라크)에서는 클레오파트라의 마지막 순간을 보여준다. 벨러 버르토크가 거친 에너지로 그려낸, 섬뜩한 <이상한 중국 관리>의 이야기도 선보인다. 여기에 새로 발견한 곡 하나가 덧붙여지는데, 거침없이 나아가는 밀로슬라프 카벨라츠의 파사칼리아 <시간의 신비>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야쿠프 흐루샤

스테파니 두스트라크

© 2019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