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의 20년대": 키릴 페트렌코의 바일과 스트라빈스키

키릴 페트렌코가 쿠르트 바일의 초기작으로 1920년대에 다시 생명을 불어넣는다. 좀처럼 연주되지 않는 바일의 교향곡 1번은 리스트, 말러, 슈트라우스를 연상케 한다. 매혹적이고 거침이 없으며 화려하면서도 섬세한 실내악적 특성이 돋보이는 곡이다. 이외에도 1927년에 작곡된 스트라빈스키의 오페라 오라토리오 <오이디푸스 왕>이 연주된다. 고대 그리스 이야기를 토대로 한 이 음악은 누가 봐도 신고전주의적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키릴 페트렌코

마이클 스파이어스

에카테리나 세멘추크

© 2021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