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릴 페트렌코의 달라피콜라 <죄수>

키릴 페트렌코는 이번 음악회를 전후의 아방가르드 작곡가 세 명에게 헌정한다. 루이지 달라피콜라의 <죄수>는 희망과 자유의 개념, 그것의 남용 문제를 다루고 있고, 베른트 알로이스 치머만과 이안니스 크세나키스의 작품은 불의와 억압에 맞서 작곡된 것이다. 치머만의 단악장 교향곡이 “묵시록적 위협에서 명상적 침잠으로” 나아가는 반면, 크세나키스의 <각인>은 오색영롱한 음향 세계를 펼쳐낸다.

베를린 필하모닉

키릴 페트렌코

볼프강 코흐

에카테리나 세멘추크

볼프강 아블링거 슈페르하케

캐스퍼 싱

올리버 보이드

베를린 방송 합창단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