욘 스토르고르스의 브루크너 교향곡 6번과 신작 초연

욘 스토르고르스의 브루크너 교향곡 6번과 신작 초연

베를린 필하모닉
욘 스토르고르스

매튜 맥도널드

  • 카를 닐센
    <헬리오스> 서곡 op. 17

  • 제럴드 베리
    더블베이스 협주곡, 베를린 필하모닉 재단 위촉작 (초연)

    매튜 맥도널드 double bass

  • 안톤 브루크너
    교향곡 6번 가장조

회의론자였던 안톤 브루크너는 자신의 교향곡에 끊임없는 수정을 가했다. 그러나 교향곡 6번만큼은 그러지 않았다. 기묘한 느낌의 스케르초가 돋보이는 이 남다른 작품을 "가장 담대한 작업"이라고 했던 그의 말이 단순한 농담은 아니었다. 이날 베를린 필하모닉에 데뷔하는 욘 스토르고르스가 6번의 해석자로 나선다. 그에 앞서 더블베이스 수석 매튜 맥도널드가 협연하는 신작이 울려 퍼진다. 꿈 장면을 묘사한 제럴드 배리의 더블베이스 협주곡이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한 베토벤 교향곡 9번과 페터 차이콥스키의 비창 등이 플레이리스트에 있습니다. 최고의 좌석에서 감상해보세요.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