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묜 비치코프의 말러 교향곡 4번과 토마스 라르허 신작

말러 교향곡 4번의 특별함은 섬세한 투명함에서 기인한다. 여기서 밝은 목가적 분위기는 끊임없이 위협 당하고 있는 듯하다. 작곡가도 말했듯이 "우리에게는 낯선, 더 높은 세계의 평화로움이지만, 그 안에서 뭔가 끔찍함과 무시무시함이 느껴질 수 있다." 세묜 비치코프가 이번 연주의 지휘자로 나서며 솔리스트 키릴 게르스타인과 함께 토마스 라르허의 새로운 피아노 협주곡도 들려준다.

베를린 필하모닉

세묜 비치코프

키릴 게르스타인

첸 라이스

© 2021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