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투 마티아스 로우발리와 앨리스 사라 오트

런던의 텔레그레프는 피아니스트 앨리스 사라 오트를 "클래식 음악계의 가장 인기 있는 신예 재주꾼"이라고 평했다. 그런 그녀가 라벨의 역동적인 재즈 풍의 피아노 협주곡 사장조로 베를린 필하모닉에 데뷔한다. 같은 날 데뷔하는 또 다른 음악가는 핀란드의 지휘자 상투 마티아스 로우발리다. 그는 차이콥스키에게서 영감을 받은 시벨리우스 교향곡 1번과 국제적으로는 거의 알려지지 않은 우노 클라미의 음악으로 핀란드 음악의 격정적인 측면을 드러낸다.

베를린 필하모닉

상투 마티아스 로우발리

앨리스 사라 오트

© 2019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