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런 길버트와 조슈아 벨

앨런 길버트가 과거 20세기의 세 작품을 선보인다. 보리스 블라허는 바이올린 음악에서 가장 유명한 주제를 토대로 재즈풍의 파가니니 변주곡을 작곡했고, 새뮤얼 바버는 자기만의 색채를 덧입혀 후기 낭만주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살려냈다. 이번 무대에서는 조슈아 벨이 그 협주곡을 들려준다. 앙리 뒤티외의 교향곡 2번은 바로크 시대의 콘체르토 그로소에 현대적인 음향 옷을 입힌 작품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앨런 길버트

조슈아 벨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