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런 길버트, 다니엘 뮐러 쇼트, 망누스 린드베리

2014년 2월 이 음악회에서 베를린 필하모닉의 청중은 처음으로 핀란드 작곡가 망누스 린드베리의 <크라프트>를 접할 수 있었다. 펑크음악에서 영감을 받은 이 스펙타클한 작품은 린드베리에게 세계적인 명성을 안겨주었다. 이날 첫 곡은 지휘자 앨런 길버트와 첼리스트 다니엘 뮐러 쇼트가 연주한 안토닌 드보르자크의 그리움에 찬 첼로 협주곡이었다.

베를린 필하모닉

앨런 길버트

다니엘 뮐러 쇼트

망누스 린드베리

© 2014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