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의 흔적 위에서 행하는 음악에 대해 말하는 베르나르트 하이팅크와 레이프 오베 안스네스

베를린 필하모닉의 호른 주자 퍼거스 맥윌리엄이 후쿠시마 지진 해일의 피해자들을 위해 열린 음악회를 계기로 지휘자 베르나르트 하이팅크, 피아니스트 레이프 오베 안스네스와 대담을 나눈다.

연관 공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