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제야 음악회 사이먼 래틀의 번스타인 <원더풀 타운>

레너드 번스타인의 <원더풀 타운>은 1930년대 뉴욕에 대한 탁월한 스윙 풍의 오마주다. 위트와 아이러니가 넘치고, 멋진 선율과 약동하는 리듬을 지닌 작품이다. 2002년 사이먼 래틀은 베를린 필하모닉과의 첫 제야 음악회에서 이 곡을 연주했다. 브로드웨이 경험이 풍부한 독창자들과 유명한 바리톤 토머스 햄프슨이 초청되어 (언론이 썼듯이) “음악의 즐거운 전투”를 벌였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2002 EuroArts Music International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