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과 다이앤 리브스의 2003 제야 음악회

“라벨과 거슈윈의 만남”. 이를 모토로 베를린 필하모닉과 사이먼 래틀은 2003년 제야 음악회를 스윙과 리듬 및 세련미로 흘러 넘치게 했다. 재즈 디바 다이앤 리브스가 초청되어 “에스 원더풀”이나 “안아주고 싶은 그대” 같은 불멸의 거슈윈 노래들을 불렀다. 뿐만 아니라 화려한 기교가 돋보이는 라벨의 관현악곡 <라 발스>와 <다프니스와 클로에> 모음곡 2번도 들을 수 있었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2003 EuroArts Music International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