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푸른 수염 영주의 성>

벨러 버르토크의 하나뿐인 오페라 <푸른 수염 영주의 성>은 심오하고 어둡다. 그것은 암시가 많고 인상주의적인 음악이 입혀진 으스스한 심리 드라마다. 리나트 샤함과 가보르 브레츠가 사이먼 래틀이 이끄는 이번 공연의 독창자로 나선다. 이와 대조적으로 에마누엘 악스가 협연하는 HK 그루버의 새로운 피아노 협주곡은 숨은 위트와 재즈적 스윙이 특징적인 곡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에마누엘 악스

리나트 샤함

가보르 브레츠

© 2017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