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말러 교향곡 9번 타이완 연주

베를린 필하모닉과 상임지휘자 사이먼 래틀 경은 구스타프 말러의 교향곡 9번을 연주한다. 많은 이들이 이 작품을 죽음의 전령이라 여긴다. 말러가 이 곡을 끝낸 후 일 년 만에 세상을 떠난 이유도 있지만, 무엇보다 이 교향곡의 성격이 몰락과 해체로 규정되기 때문일 것이다. 한 평론가의 말처럼, 이번 연주회에서 오케스트라는 “드물게 균형 잡힌 헌신적인 연주를 들려줬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2011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