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디오 아바도의 슈베르트, 드뷔시, 말러

2009년 이번 음악회에서 클라우디오 아바도는 자신과 특별히 가까운 작곡가들의 작품을 지휘했다. 슈베르트의 <로자문데> 음악이 노래 같은 단순함과 꿈꾸듯 부드러운 분위기로 매력을 발산한다면, 드뷔시의 <바다>는 훨씬 더 웅장하지만 섬세함에서 뒤지지 않으며, 구스타프 말러의 <소년의 신기한 풀피리>는 민속적인 대지의 음조로 울려 퍼진다. 독창자는 안젤리카 키르히슐라거다.

베를린 필하모닉

클라우디오 아바도

안젤리카 키르히슐라거

베를린 방송 합창단

© 2009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